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48

유럽 여행 런던 버로우마켓 몬머스커피 음식재료 식재료 구경 커피한잔 사진찍기 (feat. 제이미 올리버, 고든램지) 세인트 폴 대성당으로 이동하면서 함께 볼 수 있는 관광지중 하나이다. 이동하면서 자연스럽게 볼 수 있는 곳이라 생각한다. 식사시간을 맞춰서 가도 좋고, 간식 시간즈음 들러도 좋다고 보여진다. 여행책자에서 유명 관람 포인트라 이야기한데에는 분명 이유가 있으리라 생각한다. 한국에는 없는 특이한 문화라거나, 좋은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일 수도 있겠다. 실제로 버로우 마켓에는 볼거리가 가득했다. 버로우 마켓에 거의 다 와갈 즈음부터 런던 특유의 감성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오래된 건물 1층은 아기자기한 소품 및 디저트를 판매하는 가게들이 들어가 있었다. 어쩜 이렇게 알록달록하게 예쁘게 꾸며놨는지 모르겠다. 골목을 조금만 걸어가다 보면 버로우마켓 입구 간판이 크게 보인다. 우리나라로 치면 종로의 광장시장쯤 될까 왠지.. 2019. 12. 12.
인간 마음 진화 뇌 구조. 더나은 의사결정. 인지심리학자. 노엄 촘스키 극찬한 책 -클루지- 개리 마커스 - (feat. 유튜버 자수성가 청년 '자청' 추천) 이책은 유튜버 자청(자수성가 청년)님이 추천한 책으로 유명하다고 알고있다. 자신의 삶에 큰 변환점이 되었다고 말하고 있다. 어떤 내용이길래 이렇게까지 극찬하는지 궁금해지기 마련이다. 주저하지 않고 책을 구매했다. 책을 읽는데 까지는 어느정도 시간이 소요되었다. 책은 기본적으로 쉽지 않다. 인지심리학과 인간뇌, 마음의 구조에 대해 말하는 부분도 있다.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면 책을 읽는데 어려움이 있을것으로 보여진다. 유튜버 자수성가청년님은 삶에 대한 변화와 동기부여에 대해 이야기하는 사람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인생의 많은 부분을 이미 바꿔온 사람이기도 하다. 그의 삶에 큰 영향력을 준 책에는 과연 어떤 내용이 써 있을까 궁금했다. 어떤 것을 말하고자 하는 책일까 궁금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일반적인 자기계.. 2019. 12. 11.
유럽 런던 여행 수제버거 맛집 바이런버거 -BYRON BURGER- 코벤트가든 지점 (feat. 이건 꼭 맛봐야해) 유럽 런던에서 맛볼 수 있는 음식이 뭐가 있을까에 대해 생각해보았다. 런던만의 특별한 음식이 있을까에 대해서도 생각해보았다. 꼭 어딜가야만 먹을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고 보여진다. 빠른 기업화와 프랜차이즈로 인한것이기도 하다 편하게 자리에 앉아 세계 각국의 음식들을 맛볼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맛봤던 런던 바이런버거도 그러하다. 하지만 런던에서 수제버거 맛집을 찾는다고 할때 이곳은 늘 포함된다. 한국에서 먹는것과 런던에서 먹는것이 같을 수 있겠는가. 영국 런던은 살인적인 물가로 유명한 나라라고 생각한다. 수제버거 하나를 맛보기 위해서는 12파운드 (한화 약 15,000원 이상)를 지불해야만 한다. 누군가에게 있어서는 엄청나게 큰 돈이 될 수 있겠다. 누군가에게는 좋은 경험을 산 댓가로.. 2019. 12. 10.
유럽 영국 런던여행 사진찍기 레트로 느낌, 앤티크 상점 가득한 곳. 삶의 여유를 찾고 나를 되돌아보는 시간 영국 런던은 유럽 여느나라와는 조금 다른 느낌을 가졌다고 생각한다. 뭔가 다른 그런 느낌말이다. 말로 설명은 어렵지만 느낌적인 느낌이 있는듯 하다. 유럽 여행을 하면서 여기저기 사진을 정말 많이도 찍었다. 사진뿐만 아니라 영상으로도 최대한 많이 남기고자 하였다. 남는건 사진뿐이라고 했던 어른들의 말이 문득 떠올랐다. 나또한 그렇게 변해가는것인가라는 생각을 잠시 해보았다. 사진을 남긴다는 것은 많은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한다. 우선 추억을 다시 떠올릴 수 있다는 측면에서 좋다고 생각한다.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다. 시간이 지나면 으레껏 기억을 잊어버리기 마련이라 보여진다. 그런 의미에서 사진과 영상은 좋은 저장매체인 것이다. 걸어가는 거리거리 마다 예쁘고 아기자기한 유럽풍의 건물이 가득한 곳이라 생각한다. 건.. 2019. 12. 9.
유럽 여행 런던 버거앤랍스터 (Burger & Lobster Bread Street) 우선 맛보고 결정해도 늦지않아 . 이색적이고 고급스러운 프랜차이즈 레스토랑(feat. 영국 파운드 살인적 물가) 한국에는 맛집이 정말 많다고 생각한다. 주기적으로 하나씩 방문하고 있지만 다 가볼수는 없다. 하루가 멀다하고 새로운 맛집들이 생겨나기도 한다. 이렇게나 맛의 향연속에서 살아가고 있음을 느끼곤 한다. 한국에도 이렇게 많은 맛집이 있다면 세계곳곳은 과연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고는 한다. 당연히 한국보다 더 넓은 땅을 가졌다면, 한국보다 더 많은 인구를 가졌다면, 그 무대가 큰만큼 비례적으로 더 많은 맛집이 있으리라 보여진다. 유럽 여행과 생활에 대한 호불호는 다양하다고 생각한다. 맛집에 대한 생각부터, 문화, 관습에 대한 부분까지 말이다. 유럽에 가서 화장실과 음식때문에 고생했다는 말을 종종 듣고는 한다. 나 또한 이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하는 바이다. 유럽 여행하면서 맛집을 최소한 하루에 한두군데 정도는.. 2019. 12. 8.
2019.11.23(토) 유럽 여행중 감사일기. 오스트리아 빈에서 독일 뮌헨 플릭스 버스 이동 1. 유럽 여행을 수월하게 진행하고 있음에 감사합니다 2. 늦지않게 일어나 뮌헨가는 버스에 늦지않게 탈수 있었음에 감사합니다 3. 합리적이고 저렴한 가격에 국경을 넘을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4. 오스트리아 빈에서 좋은 추억 가득 남겼음에 감사합니다 5. 내가 예약해둔 자리가 잘 맡아져 있음에 감사합니다 6. 뮌헨 까지 6시간을 탈없이 이동할수 있었음에 감사합니다 7. 이제 곧 독일 뮌헨에서 즐거운 일을 쌓아갈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8. 플릭스버스는 중간에 휴게소를 하나 거치고 쉴시간을 주는 버스였음에 감사합니다 (엉덩이가 엄청 아픕니다 ㅠ) 9. 요깃거리할수 있는 간식을 먹으면서 올수 있었음에 감사합니다 10. 헝가리 부다페스트부터 오스트리아 빈, 그리고 독일 뮌헨까지 다치지않고 여행할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2019. 11. 23.